박희조 동구청장, 폭우 피해지역 긴급 현장 방문
박희조 동구청장, 폭우 피해지역 긴급 현장 방문
  • 신서림 기자
  • 승인 2024.07.10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희조 동구청장이 10일 폭우 피해 발생 현장을 찾아 긴급 복구작업을 지시했다. ⓒ대전 동구청
박희조 동구청장이 10일 연일 기록적인 폭우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 곳곳에 피해가 발생해 긴급하게 현장을 찾았다. [사진/동구청 제공]

박희조 동구청장이 10일 연일 기록적인 폭우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 곳곳에 피해가 발생해 긴급하게 현장을 찾았다.

이날 박 청장은 먼저 천동 지하차도를 방문해 물고임 등 배수불량을 점검했고, 이어 외곽지역인 하소동과 만인산 휴게소 인근으로 이동해 토사 유출과 나무 쓰러짐 등을 파악하고 긴급 복구작업을 지시했다.

구청 재난상황실에서는 대전시와 연계한 긴급 재난대책회의를 열고, 추가 비 예보가 있는 만큼 취약지 사전점검 및 비상체계 유지 등 안전관리 대책을 다시 한번 점검했다.

박희조 동구청장은 “예상했던 것보다 더 많은 비가 내려 지역에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해 긴급하게 현장을 찾게 됐다”며 “피해 현장은 신속하게 복구작업을 실시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비상 체계를 가동시켜 주민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10일 오전 기준 동구 호우 피해 접수건은 64건이며, 이 중 36건이 조치 완료됐고 나머지 28건은 복구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