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희 칼럼] 제 34화, 머리카락 염색의 삼원색(三原色)?
[심상희 칼럼] 제 34화, 머리카락 염색의 삼원색(三原色)?
  • 이현주 기자
  • 승인 2024.04.17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원색(三原色)은 여러 가지 색깔을 만들어낼 수 있는 기본색 세 가지를 말하는데요. 미술 시간이나 과학 시간에 한 번쯤은 배운 내용입니다. 미술 시간에는 염료의 삼원색을, 과학 시간에는 빛의 삼원색을 중심으로 배우게 됩니다.

재미난 것은 빛의 삼원색을 모두 다 더하면 흰색이 되는데요. 염료의 삼원색은 다 더하면 검은색으로 서로 정반대의 색깔이 됩니다. 아침과 저녁, 해와 달처럼 정반대의 결과를 보이는데는 분명히 심오한 뜻이 담겨져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부분입니다.

빛의 삼원색은 빨간색(Red), 초록색(Green), 파란색(Blue)입니다. 염료의 색은 청록색(cyan), 자홍색(magenta), 노란색(yellow)인데요. 염료의 삼원색은 청록, 자홍, 노랑보다는 빨간, 파랑, 노랑이 친숙한 이들도 있습니다.

역사적으로 빨간색, 파란색, 노란색 조합이 먼저 알려져 있었으나, 현대에 와서 청록색, 자홍색, 노란색 조합이 더 나은 범위의 색을 만들 수 있다고 밝혀졌다고 합니다. 혹은 번역과정에서 오역의 결과 때문이라고도 하는데요. 컬러 인쇄기의 카트리지 색으로 청록, 자홍, 노랑이 사용되는 것을 보면 색의 삼원색은 청록색, 자홍색, 노란색인 것은 분명합니다.

그렇다면 머리카락의 염색 컬러는 어떻게 결정될까요? 색상이니까 염료의 삼원색일 것 같은데요. 염료의 삼원색과는 전혀 다르게 결정이 됩니다.

일단 가장 큰 차이를 가지게 되는 이유는 깨끗한 흰색 바탕에 색을 칠하는 것과 이미 색이 칠해져 있는 도화지에 색을 입히는 차이에 있습니다. 그래서 염색 전에 탈색을 먼저 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비유하자면 탈색 과정이 하얀 도화지를 준비하는 과정이라고 보면 됩니다.

그리고 그림은 종이에 색을 입히거나 칠하는 것이지만, 머리카락 염색은 단백질, 지질, 멜라닌 색소 등으로 만들어진 단백질에 색을 입히는 차이가 있습니다.

쉽게 생각해 보면 바탕색이 이미 깔려있는 도화지에 내가 원하는 색상을 표현하는 것이 모발 염색입니다. 그래서 원하는 색상을 뽑아내는 것이 말처럼 간단하지 않게 되는 것입니다.

여기에 사람의 생김새와 성품이 각양각색(各樣各色)이듯이, 개인의 모발과 색상 또한 천차만별(千差萬別)입니다. 그래서 똑같은 헤어 염색 제품을 사용해서 염색을 해도, 헤어 디자이너의 기술력에 따라 색상의 표현이 달라지게 되는 것입니다. 바로 이런 차이가 전문가의 역량으로, 헤어 디자이너의 실력을 가름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염색하는 과정에서 모발의 손상은 피할수 없는데요. 이러한 모발의 손상을 최소화하는 것까지 고려하면서 염색을 할 수 있을 때, 진정한 헤어 전문가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럼, 머리카락 염색의 컬러는 어떻게 결정이 되는 것일까요? 머리 염색은 삼원색에 의해서 결정되는 것이 아닙니다. 명도를 결정하는 한 요인과 색상을 결정하는 두 요인, 총 세 가지 요인이 서로 만나는 지점에서 모발의 염색 색상이 결정됩니다.

씨아이랩(CIE, International Commission on Illumination)이 제정한 3차원(three-dimensional)의 색상 공간으로 설명을 하면, L*, a*, b*, 이 3개의 축으로 색상이 결정됩니다. 말로는 설명이 쉽지 않은데요. 아래 그림을 보시면 이해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34화 머리카락 염색의 삼원색(三原色)?

 

색상공간은 가로, 세로, 위아래 세 축으로 만들어집니다. 먼저 세로축은 밝기만을 결정합니다. 흰색과 검은색을 표현하는 게 아니라 빛이 있으면 밝고, 빛이 없으면 어둡다는 개념처럼 밝거나 혹은 어두움을 결정하는 부분입니다.

이제 색을 결정하는 두 부분인데요. 좌/우축와 앞/뒤축으로 구분해서 이해하면 편한 부분이 있습니다.

먼저 좌/우축은 빨간색과 녹색 계열을 결정하는 축입니다. 오른쪽 끝에 빨간색, 왼쪽 끝에 녹색이 자리 잡고 있는데요. 오른쪽으로 갈수록 빨간색이 강해지고 왼쪽으로 갈수록 녹색이 강해진다는 의미입니다. 마지막으로, 앞뒤축은 파란색과 노란색을 결정하는 축입니다. 우리 몸을 대입해서 배쪽을 노란색이라고 하면 등 쪽이 파란색이 되는 것입니다.

자동차의 내비게이션은 우리 일상생활에 필수품이 되었는데요. 우리의 위치를 정확히 확인하고 목적지까지 안내하기 위해서는 GPS(Global Positioning System) 인공위성 3개로부터 신호를 받았을 때, 내비게이션이 정상적인 작동을 할 수 있게 됩니다. 이처럼 머리 염색도 세 가지 요인들이 만나는 지점에서 색상이 결정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늦가을날 단풍잎처럼 모발을 염색한다고 가정해 볼까요. 먼저 맑기를 결정하는 축은 아래쪽 어두운 곳에 한 지점을 찍고, 좌/우축에서는 최대한 오른쪽에 가깝게 위치하고, 앞/뒤축에서는 앞쪽 부분 그 어딘가에 기준을 두었을 때, 단풍잎 색이 발색(發色)된다는 것입니다.

그동안 혼자서 모발 염색을 하거나, 또는 헤어 디자이너에게 염색을 맡겼는데도 불구하고, 원하는 색상이 제대로 나오지 않았던 이유가 조금은 이해가 되시나요?

레시피를 다 알려주고, 똑같은 재료를 가지고 음식을 만들어도 장인의 솜씨와 똑같은 맛을 낼 수가 없습니다. 우리는 그때 이것을 ‘손맛’이라고 하는데요. 그 ‘손맛’이 ‘경험과 능력’이고, ‘전문가의 실력’인 것입니다.

염색의 ‘손맛’을 지닌 전문가의 손길을 통해, 건강한 모발을 유지하면서 아름다운 색깔로 자신의 개성을 표현하실 수 있기를 소망해 봅니다.

헤어 칼럼니스트 심상희 박사

 

<참고 자료>

Babita Singh, D. V. Parwate, S. K. Shukla. Radiosterilization of Fluoroquinolones and Cephalosporins: Assessment of Radiation Damage on Antibiotics by Changes in Optical Property and Colorimetric Parameters. An Official Journal of the American Association of Pharmaceutical Scientists 10(0). 34–43. 2009. Doi: 10.1208/s12249-008-9177-y.

Wojciech Mokrzycki, Maciej Tatol. Color difference Delta E - A survey. Machine Graphics and Vision 20(4). 383-411. 2011.

물리학백과. 삼원색. https://terms.naver.com/entry.naver?docId=3537084&cid=60217&categoryId=60217

항공우주 과학교육. GPS. https://terms.naver.com/entry.naver?docId=1051240&cid=47341&categoryId=47341.

화학대사전. 모발. https://terms.naver.com/entry.naver?docId=2287137&cid=60227&categoryId=6022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