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청년이 모이는 도시, 청년이 살고싶은 도시’ 비전 선포
대전 유성구 ‘청년이 모이는 도시, 청년이 살고싶은 도시’ 비전 선포
  • 이현주 기자
  • 승인 2024.02.07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정책위원회, 2024년 청년정책 시행계획 확정
일자리, 주거, 교육, 복지, 참여 등 5개분야, 28개 세부 실천과제 추진

유성구는 지난 5일 유성구 청년정책위원회(위원장 부구청장)를 개최한 가운데 ‘전방위적 정책지원을 통한 청년 자립 및 지역정착 유도’를 목표로 한 2024년 유성구 청년정책 시행계획안을 최종 심의‧의결했다.

이날 위원회에는 청년 분야에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위촉직 위원 2명과 청년네트워크 위원 6명, 구의원, 당연직 공무원 등 13명의 위원이 참여해 지난해 청년정책의 성과와 문제점을 되돌아보고 올해 시행되는 청년정책 세부사업들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2024년 확정된 청년정책 시행계획은 ▲일자리 ▲주거 ▲교육 ▲복지‧문화 ▲참여‧권리 등 5개 분야 28개 사업으로, 구는 ▲청년들의 취업과 경제활동 지원 ▲주거안정 도모 및 미래 역량강화 ▲청년취약계층 지원확대 및 청년문화 활성화 ▲청년 구정참여 기회 확대 등 다양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내실있는 제2차 청년기본계획(2025년~2029년)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실시하여 청년에게 꼭 필요하고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유성구만의 차별화된 청년정책 발굴을 위해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올해 전방위적인 정책지원으로 청년의 자립과 지역정착을 돕고, 다양한 신규사업들을 적극 발굴해 청년이 모이는 도시, 청년이 살고싶은 도시 유성을 만들겠다" 고 말했다.

유성구는 지난 5일 유성구 청년정책위원회(위원장 부구청장)를 개최한 가운데 ‘전방위적 정책지원을 통한 청년 자립 및 지역정착 유도’를 목표로 한 2024년 유성구 청년정책 시행계획안을 최종 심의‧의결했다. [사진/유성구 제공]
유성구는 지난 5일 유성구 청년정책위원회(위원장 부구청장)를 개최한 가운데 ‘전방위적 정책지원을 통한 청년 자립 및 지역정착 유도’를 목표로 한 2024년 유성구 청년정책 시행계획안을 최종 심의‧의결했다. [사진/유성구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