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교통약자, 전국 이동 성큼
대전 교통약자, 전국 이동 성큼
  • 이복섭 기자
  • 승인 2023.11.16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DPG위원회․카카오 모빌리티와 이동지원플랫폼 구축 협약 
사랑나눔콜 호출 시간 단축, AI배차 등 신속한 이동 지원 기대
교통약자 이동지원 플랫폼 구축 업무협약식 장면 ⓒ대전시
16일 열린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와 카카오모빌리티가 구축하는 교통약자 이동지원 플랫폼과 대전시 사랑나눔콜을 연계하는 업무협약식 모습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2024년 2월부터 교통약자 이동지원플랫폼 사랑나눔콜의 호출대기 시간 단축 등 편의성을 대폭 높인 서비스를 지원한다. 

대전시는 16일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와 카카오모빌리티가 구축하는 교통약자 이동지원 플랫폼과 대전시 사랑나눔콜을 연계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석봉 대전시 경제과학부시장, 고진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 위원장, 연규양 대전교통공사 사장,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 김기동 코나투스 대표, 진성언 에세셀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식은 지난 7월 대전시와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가 디지털 플랫폼 정부 구현을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민관이 함께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교통약자의 이동 불편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 위해 추진됐다.

협약을 통해 구축되는 민관 교통약자 이동지원 서비스는 대전에서 시범 실시 후 전국으로 확산할 예정이다.

시범사업을 맡은 대전시는 사랑나눔콜을 민간 교통약자 이동지원 플랫폼과 연계하여 서비스 질 높이기에 주력한다.

현재, 사랑나눔콜 이용을 위해서는 장애인증명서 등의 자격확인 서류를 팩스 혹은 이메일로 전송하여 대상 여부를 확인하였으나, 향후 행정정보 공동이용서비스를 활용하여 구비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이용이 가능해진다.

또한,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에서 담당했던 특장차 배차 업무를 민간 AI배차시스템을 활용하여 대기시간을 단축하고 하나의 앱에서 일반택시(임차택시)를 호출할 수 있게 된다.

더불어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대기 시간을 줄이고자 휠체어 이용자에게는 특장차를 우선 배차하고 비휠체어 이용자는 임차(바우처)택시 및 일반택시 선택 기회를 제공하여 신속한 이동을 지원한다.

향후, 민관의 교통약자 이동지원 서비스가 전국으로 확대되면 교통약자가 다른 지역으로 이동 시, 교통약자 이동지원 모빌리티 허브를 이용해 지역 시스템 간 데이터를 연계하고 지역별로 운영되고 있는 서비스를 통합 연계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대전시는 대전교통공사․(주)티머니와 대전형 통합교통서비스(대전형 MaaS)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도시철도․시내버스․타슈 등 다양한 교통수단 간 연계 및 통합 환승할인 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교통약자 이동지원 플랫폼을 대전시에서 시범 운영한 후 전국으로 확산하여 교통약자의 대중교통 이용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앞으로도 민간의 최신 기술과 혁신 역량을 활용할 수 있도록 민간 기업과 유기적 협력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