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 대전 유치 성공!
2022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 대전 유치 성공!
  • 여창훈 기자
  • 승인 2019.11.16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3’대전 엑스포 이후 최대 규모 국제행사 유치 쾌거

140개국 1,000여 개 도시정상 등 5,000여명 방문

약 460억 원 경제 효과, 관광거점도시 도약 원년 기대
허태정 시장과 대표단이 2022년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 개최 도시로 대전이 결정되자 환호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제공]
허태정 시장과 대표단이 2022년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 개최 도시로 대전이 결정되자 환호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제공]

대전시가 '2022년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 유치에 성공했다.

대전시는 15일 오후(현지시간) 남아공 더반에서 열린‘2019 제6회 세계지방 정부연합(UCLG) 총회’에서 2022년 세계지방정부연합 총회 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는 지방정부간 상호협력과 공동번영을 위해 전 세계 140여 개 국 1,000여개 도시정상 등이 모여 개막행사와 본회의, 워크숍, 타운홀미팅, 전시·박람회 등을 개최하는 대규모 국제행사다.

대전시는 세계지방정부연합 총회 유치를 위해 지난 2월부터 시도지사협의회 및 외교부를 비롯한 중앙부처, 세계지방정부연합 아태지부와 협력해 선제적으로 국내․외 유치활동을 벌여왔다.

대전시는 남미, 아시아, 아프리카에서 유럽까지 대표단을 파견해 공격적인 유치 활동을 펼쳐왔고, 더반 현지에서도 세계이사회 회원들에게 지지를 요청하는 등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 결과 차기 개최도시로 최종 확정됐다.

허태정 시장이 '2022년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 개최 도시로 결정된 뒤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제공]
허태정 시장이 '2022년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 개최 도시로 결정된 뒤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제공]

실제로 세계지방정부연합 주요결정권자인 대륙지부 사무총장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이끌어낸 대전시는 마지막까지 유치 행보를 이어갔으며, 외교부도 세계이사회 회원도시들을 대상으로 유치활동에 힘을 보탰다.

허태정 대전시장은“이번 세계 총회 유치로 5,000여명이 대전을 방문하고, 약 384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약 76억 원의 소득 유발효과 등 상당한 경제적 파급효과가 기대된다”며“대전방문의 해(2019~2021) 이후 사이언스콤플렉스 및 국제전시컨벤션센터 개관 시점에 맞춰 대규모 회의를 개최하게 돼 관광거점도시로 도약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2022 제7회 세계지방정부연합 총회’는 2022년 10월 중 4박 5일 일정으로 대전컨벤션센터(DCC) 및 대전국제전시컨벤션센터(DICC) 일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대전시는 기획재정부와 협의해 국제행사로 승인 받아 국비를 확보하고 정부 공인 국제행사로 개최해 행사의 규모와 품격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특히, 세계과학도시연합(WTA) 및 사이언스페스티벌 등 주요 행사 연계와 다양한 문화·관광프로그램을 마련해 마이스(MICE)관광객 유치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