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태풍 ‘솔릭’ 대비 옥외광고물 등 안전점검 총력
동구, 태풍 ‘솔릭’ 대비 옥외광고물 등 안전점검 총력
  • 여창훈 기자
  • 승인 2018.08.2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0월까지 세이프티 사인(safety-sign)의 날 운영… 다중이용시설 중심 현장 점검
▲대전시 동구청 전경
▲대전시 동구청 전경

대전 동구(구청장 황인호)는 이번 주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오는 10월까지 세이프티 사인(Safety-Sign)의 날을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옥외광고물 추락, 파손에 따른 보행자 안전 사고 예방을 위해 시, 옥외광고협회와 합동점검반을 편성하여 대전역, 복합터미널 일원 등 유동인구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이뤄질 계획이다.

주요 점검사항은 ▲각종 법규 위반 여부 ▲간판 노후화 정도 ▲부재 손상여부 ▲구조적 결함 ▲차량 및 보행자 통행 장애 여부 등이다.

점검결과 노후간판은 소유자에게 자진철거나 안전장치 보강을 유도하고, 불법광고물 및 안전도검사를 받지 않은 광고물에 대해서는 행정처분 할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부실 광고판은 하절기 강풍이 일어나는 날씨에 큰 인명피해를 유발할 수 있어 보행자에게 시한폭탄 같은 존재”라며 “관계 기관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보행안전 사고 제로화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